IT용어위키



부채비율

負債比率(한자) , debt ratio(영어)

대차대조표의 부채총액을 자기자본으로 나눈 비율

  • 부채, 즉 타인자본의 의존도를 표시하며, 경영분석에서 기업의 건전성의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쓰인다. 기업의 부채액은 적어도 자기자본액 이하인 것이 바람직하므로 부채비율은 1 또는 100% 이하가 이상적이다.
  • 이 비율이 높을수록 재무구조가 불건전하므로 지불능력이 문제가 된다. 이 비율의 역수(逆數)는 자본부채비율(자기자본/부채총액)이 된다.

표현

  • 백분률로 표시하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다.
    • 80%, 150%
  • 소수점으로도 표시한다.
    • ex) 0.8, 1.5
  • 분수 형태로 한글로 풀어서 표시한다. (법률에서 일반적으로 사용)
    • ex) 100분의 80, 100분의 150

일반적인 부채 비율

  • 50% 미만이면 매우 건전하다.
  • 100% 미만이면 이상적이다.
    • 국내 100대 상장사의 평균 부채 비율은 100% 이하이다.
  • 국내 법에서 공공성 있는 기관을 지정할 때 일반적으로 150%~200%이하를 조건으로 한다.
    • 전자금융업자 지정 기준: 200% 이하
    • ISMS-P 인증기관 지정 기준: (50% 미만 만점, 200% 이상 최하점)
  • 200% 이하라면 부채 수준이 위험하다고 보진 않는다.
    • (다른 재정 건전성 지표도 같이 살펴 보아야 한다.)

참고 문헌

  • 부채비율 [debt ratio, 負債比率] (두산백과)
  • 전자금융거래법 시행령, 전자금융감독규정

  출처: 공대위키(공대위키에서 최신 문서 보기)
  * 본 페이지는 공대위키에서 미러링된 페이지입니다. 일부 오류나 표현의 누락이 있을 수 있습니다. 원본 문서는 공대위키에서 확인하세요!